sub visual

News&Notice

Home > News&Board > News&Notice
제목 아우디 A7 날렵한 외모, 차분한 가속 두번 놀라
이름 관리자 조회수 1984 작성일 2011-09-27
첨부파일 첨부파일 A7.jpg down
내용 375         

여윳돈이 있다면 사고 싶은 차를 드디어 만났다. 올해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선을 보인 아우디 A7은 디자인부터 맘을 사로잡았다. 날렵한 한 마리 새와 같은, 아우디에서 이전에 볼 수 없었던 독특한 외관은 이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한 번은 주차장에 세워 둔 시승차 주위에 구경꾼이 몰려 (내 차도 아닌데) 민망한 마음마저 들었던 경험이 있다. 당시 아우디에 이런 차가 있었어?라는 말이 오가고 있었다.

뉴 아우디 A7은 5 도어 쿠페다. 국내 판매 가격은 8560만~1억530만원. 새로운 세그먼트를 공략하겠다는 아우디의 '야심작'은 국내에서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지난 7월 중순 출시 이후 계약 대수는 400대를 돌파했고 9월 현재 계약을 하면 12월에나 차를 받을 수 있을 만큼 대기 기간이 길다. 아우디 코리아 관계자는 올 뉴 아우디 A7이 기대 이상의 대박을 터뜨렸다며 인기 폭발로 정식 출고까지 4개월 정도 기다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외관에 대한 감흥은 인테리어로 이어진다. 뉴 아우디 A7 실내의 핵심 요소인 '랩-어라운드' 디자인은 운전석과 조수석을 수평 라인으로 원을 그리듯 감싸 안으면서 안정감을 느끼게 한다. 운전자 쪽으로 기울어진 콕핏 구조의 계기판과 버튼은 일체감을 줬다. 깔끔하게 정돈 된 아우디 특유의 기어 박스도 맘에 쏙 든다.

전동식 트렁크를 열면 생각보다 커서 깜짝 놀랄 정도다. 최대 1.8m 높이까지 개방이 가능한 트렁크는 기본적으로 535리터(ℓ) 수납공간에 뒷자석을 접으면 최대 1390ℓ까지 늘어난다.

버튼 키를 누르면 부드럽게 시동이 걸리면서 내비게이션이 고개를 내민다. 계기판에는 헤드 업 디스플레이가 작동을 시작하는데 매우 편리한 기능 중 하나다. MMI(멀티 미디어 인터페이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체험하기 위해 터치패드에 내비게이션 목적지를 입력했더니 반응 속도가 빠른 편이었다. 국내에서는 도입이 안 된 시스템으로 적응력을 높이면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엔진은 310마력의 3.0ℓ TFSI 가솔린 직분사 엔진과 245마력의 3.0ℓ TDI 디젤 직분사 엔진 등 2개 버전으로 나왔다. 이날 시승한 차는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 것이었는데 8단 팁트로닉 자동 변속기가 적용돼 6초 미만에 제로 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에 이르는 시간)에 도달했다. 가감속 시 변속의 느낌은 전혀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운전 모드를 고를 수 있는데 줄곧 '다이내믹'모드로 했다. '컴포트'나 '오토' 모드에 비해 묵직한 스티어링 휠이 인상적이었고 운전하는 묘미를 느낄 수 있게 했다. 다만 급가속과 급제동을 반복한 탓인지 연비는 6~7km/ℓ 수준에 그쳤다. 종합적으로 따졌을 때 여흥이 짙은 차 중 하나였다.